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

본문 바로가기

게시판 상세
제목 뽀글~뽀글~ 조기찌개
작성자 김미경 (ip:)
  • 작성일 2010-02-25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1128
평점 0점
 

[행복한 김여사의 요리쿵!조리쿵!]

- 조기찌개 혹은 조림 -

 

 

연말 가족모임이 있었어요

여수에 사는 동서네가 오면서 사온 조기.

조기는 단맛이 나고 소화가 잘 되는 생선으로

회복기 환자식이나 어린아이, 노인들에게도 좋은 생선이죠.. 

 

 

 

[준비물]

손질한 조기, 다진마늘, 무우, 대파나 풋마늘대, 두부

청량고추, 고춧가루, 새우젓, 멸치육수, 국간장

 

1. 칼등으로 비늘을 제거한 후 깨끗하게 씻은 조기를 준비

2. 야채는 어슷썰기하고 마늘은 다져 두구요.


 

 

3. 멸치육수에 무우를 넉넉히 넣어주고 한소큼 끓여줍니다.

(생선을 미리 넣으시면 살이 다 부서지니

 육수는 한번 끓여서 이용하세요^)

시원한 국물을 위해서 새우젓으로 간을 해봤어요..

역시..깔끔하고 개운한 맛이 나면서 달달해서 궁물이 끝내주네요..


 

 

4. 한소큼 끓인 육수에 무우가 아래로 가도록

생선을 가만히 올려줍니다.그리고 뚜껑을 덮고 보글~뽀글~

어느 정도 익히고나면 뚜껑을 여시고 고춧가루를 넣고

간을 보시고....청량고추와 대파등을 넣으시고

살짝 국물을 졸여주시면 되죠..

이 때 두부를 넣어 주셔도 맛나요. 두부가..ㅋㅋ

( 전 사실 생선조림이나 찜에 두부나 무우가 더 맛나더라구요..)


 

 

뽀끌~뽀끌~~ 맛있는 조기찌개 완성..

국물을 별루 좋아하지 않는 낭군님 덕분에

거의 조림처럼 되었죠..ㅎㅎ

별다른 양뇨을 넣지 않았는데도

조기가 신선해서 달큰허니 입맛을 돋우네요.

 

 

여수 앞 바다에서 펄~ 펄~ 뛰어 놀던 조기..

울집에 와서 우리의 입을 호강시켜주네요..ㅎㅎ

신선한 조기는 눈이 선명하고.. 등쪽에 선명한 선이 있으며

배 부분이 노란빛을 띄어요^

 
첨부파일
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
목록 삭제 답변 수정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취소 수정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

댓글 입력

댓글달기이름 :비밀번호 : 관리자답변보기

확인

/ byte

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
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


즐겨찾기

최근본상품

이전 제품

다음 제품

위로가기